야당은 21일 송인배 청와대 제 1부속비서관이 대선 전 드루킹을 수 차례 만난 사실이 드러나자 '성역없는 특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더욱 높였다. 바른미래당에선 "이제 대통령이 직접 (드루킹 의혹에 대해) 답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송 비서관을 고리로 의혹이 청와대로까지 확산되는 모양새다. 송 비서관은 드루킹 김 모 씨를 19대 대선 전까지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