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9일 해촉된 전원택 변호사가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갈등을 빚은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 "나를 정말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