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9일 "보수통합이 아닌 반문연대의 기치 아래 모든 정치노선의 차이는 뒤로 하고 조건 없이 단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이 주최한 '대한민국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에 참석해 "대한민국 체제 붕괴의 전조를 묵도하는 지금은 정치적 차이 운운하는 것은 사치스런 오판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