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건의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15일 오후 열릴 예정이던 국회 본회의가 결국 무산됐다. 청와대 인사와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이유로 들었지만 합의한 의사일정을 일방적으로 무산시킨 것은 옳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