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남혐·여혐 논란이 충돌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30만명을 돌파한 이수역 폭행 사건 논란이 온라인 폭로전과 비방전으로 얼룩지고 있다. '메갈'·'한남' 등 남녀 갈등의 단어를 비롯해 육두문자와 성적 비하가 오간 대화 내용이 동영상 커뮤니티 등을 파고 번지면서 위험수위에 다다른 공방만 오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