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강서정 기자]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사건을 언급했는데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사건에 대해 성급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것. 결국 쏟아지는 비난에 오초희는 SNS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소속사 측은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이번 논란은 오초희가 15일 자신의 SNS에 이수역 폭행 사건에 대한 글을 올리면서다. 그는“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 추운 것도 무서운데”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