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와 해남을 오가며 늘 바라보던 숙승봉은 머릿속에 강하게 남는다. 상서로운 봉우리에 강한 기운을 내뿜는 저 우뚝 솟은 바윗덩이가 내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것은 무슨 연유일까. 가만 생각해보니 청해진을 형성한 기운이 이곳에서 감돈다는 표현이 딱 어울릴 것만 같은 느낌이다. 

지난해 완도의 섬들을 탐방하며 느낀 것이 많다. 완도는 섬마다 독창적인 자원이 많이 형성되어 있다. 권역별 테마를 정할 만큼 무수한 자원을 그동안 완도의 섬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섬은 척박하고 문명이 존재하지 않을 것으로 여겨왔던 생각이 단번에 바뀌게 된 것은 바로 고고학적 가치가 있는 자원의 풍성함을 자연스럽게 느꼈기 때문이다. 

완도에는 선사시대의 유적이 고루 분포되어 있다. 완도 초입의 달도에서 구석기 시대 유물이 발굴되었는가 하면 죽청리뿐만 아니라 신지도 고금도 약산도평일도 소안군도 청산도 저 멀리 여서도에 이르기까지 고고학적 가치를 지닌 소중한 문화유산이 고루 분포된 곳이 완도이다.

고대부터 완도의 섬들은 해양세력의 영향을 크게 받았고 그 증거가 뚜렷이 유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선조들은 그 중요성을 미리 알고 기록에 남기기까지 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소남 김영현 선생의 <청해비사>와 <진한국마한사>인데, 마한의 역사에 관한 그의 연구는 지금 보아도 실로 대단한 기록의 가치로 여겨질 뿐이다.  

우리의 뿌리를 찾는 일, 해양문화 연구로

조선대륙에 고조선이 들어서고 나서 많은 소국이 주변에 생겼다고 전한다. 그 후, 고조선 유민들은 해안지대를 통해 마한으로 유입되었다. 조선대륙에는 한(三韓), 부여, 비류, 신라, 고구려, 남옥저, 북옥저, 예, 맥 등의 나라가 있었다. <중략> 제왕운기 한사군급열국기에서는 이 나라들을 모두 단군의 후손으로 적고 있다. 

중요한 것은 고인돌과 무문토기(민무늬) 사회의 사회적인 구조가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지속한 곳이 호남지역이었다. 고인돌에 묻힌 사람이 그동안 연구자의 주장에 따라 족장이나 우두머리라고 여겨왔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게 여러 사람이 힘을 합하여 무덤을 쓴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 공동체 사회가 상당한 시간을 호남지역에서 번성했는데, 그 영향력은 완도의 섬까지 아우르고 있었다. 그들은 대양을 주 무대로 항해하는 사람들이었고, 완도의 바다는 그 세력들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중요한 항로 역할을 했던 것. 

그런데 우리는 왜 마한에 관한 이야기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일까? 중국 고서에는 우리나라 삼한(마한, 변한, 진한)에 관한 이야기가 구체적으로 기록되었다. 

여기에서 '우리는 왜 우리 고유의 역사를 없애버렸을까'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역사학자들은 말하곤 한다. 멀게는 단군에서부터 우리의 역사가 출발해야 하는데도 식민사관론자들에 의해 단군의 역사가 신화 속에 갇힌 인물로 부정되었고, 광복 이후에도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의 역사를 신화로만 여겨왔다.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