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9일 최근 발표된 고용지표 악화 관련해 긴급 당정청 회동을 갖고 고용 부진이 매우 엄중하고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날 내놓은 대책이 고용상황을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개선하기에는 부족할 뿐만 아니라 새롭지도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 일자리 사업 및 추경사업 집행 강화…4조원 규모 패키지 신속추진 - 내년 일자리 예산 올해 증가율 이상으로 확대…확장적 재정기조 운영 - 도소매 숙박업등 생산성 재고방안 마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고용 대참사'라 불릴 정도로 최근 고용 동향이 악화되는 것과 관련해 19일 긴급 회의를 갖고 "고용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또 경제 정책 개선·수정과 저소득층 지원 강화 등 각종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당정 "현재 고용상황 엄중하게 받아들여" 장하성 정책 실장 "정부 믿고 기다려달라" 홍영표 원내대표 "6개월째 고용부진에 책임 통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고 있는 이해찬 후보는 19일 최저임금 인상폭과 관련 "최저임금 1만원은 가능한 2021년까지 올리는 것은 필요하다"며 "2년 사이 1650원, 1년에 800원 정도씩 올리면 되기에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는 19일 '고용 대참사'라 불리는 고용 지표 악화와 관련해 "이명박, 박근혜 정부 동안 성장 잠재력이 아주 낮아져 지금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며 지난 보수정권에 책임을 돌렸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소득주도성장론의 헛된 망상에 사로잡힌 장하성 정책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내 측근 그룹을 인사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쇼크'라 불리는 최근 일자리 현황에 대한 책임으로 이를 주도한 측근들과의 결별을 요구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