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년 '호랑이 해'를 맞아 1926년생 호랑이띠 97세 박춘숙 어르신을 찾아뵀다.
 
"어머님이 눈도 좋으시고 귀도 밝으시고 다 괜찮아."
 
3남3녀 자녀 중 다섯째 선재식씨가 반갑게 맞이하며 귀띔했다. 지난 22일 오후 2시 찾아간 전북 순창군 순창읍 복실리(막골길) 야트막한 산 중턱의 자택은 그림 같은 풍경을 정원으로 품었다. 사방으로 펼쳐진 풍경은 '우와~' 하는 탄성을 자아냈다. 순창읍내가 한 눈에 시원하게 들어왔다. 날씨 좋은 날엔 저 멀리 지리산 노고단까지 훤히 보인단다.
 
집안으로 들어가 인사를 올리자 어르신은 "기자 양반이 뭐 하러 왔어?"라고 호기심 가득한 눈망울로 또렷하게 물었다. 나는 "호랑이띠 해라서 새해 소망 들으러 왔어요"라고 대답했다.
 
"맞제. 내가 호랑이띠제. 하하하."
 
어르신의 유쾌한 웃음으로 시작된 대화는 1시간 가량 이어졌다.
 
'순창군 할머니경로당 1호' 만드신 여성 운동가

순창군 유등면 창신마을이 고향인 어르신은 6남매 중 막내로 태어났다. 순창에서 나고 자라 결혼한 당신 또한 6남매를 순창에서 낳으셨다. 어르신의 언니오빠들은 일찍이 하늘나라로 떠나고 97세인 당신만 남으셨단다.
 
내가 "남매들 몫까지 대신해서 오래 사시는 것 같다"고 말씀드리자 어르신은 해맑게 미소 지었다. 어르신은 97년을 사시는 동안 가족을 돌보느라 한두 차례 잠시잠깐 순창을 떠났다 왔을 뿐 줄곧 순창을 지키고 계신다. 평소 일상을 여쭸다.
 
"주말에는 집에 있고 평소엔 노인복지센터에 가제. 서예도 배우고. 옛날에 함께 할머니 경로당 만드셨던 분들은 거의 돌아가셨어. 인자 거그 가면 내가 제일 나이가 많아."
 
아들 선재식씨는 '할머니 경로당'과 관련해 뜻밖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순창에 순창읍노인회가 처음 생겼는데, 어머니가 '순창군 할머니경로당 1호'를 만드셨어. 순창군 최초의 여성 운동가였다고 할까, 젊으셨을 때 열정이 정말 대단하셨거든."
 
단답형으로 주고받던 대화는 순창군에서 처음 할머니경로당을 만들던 이야기에서 실타래 풀리듯 술술 이어졌다. 어르신에게 "할머니 경로당을 어떻게 만들게 됐느냐"고 여쭸다.
 
"할아버지들이 가부장적이셨잖아. 할머니들이 계속 방청소하고 설거지하고, 완전히 그래야 되는 걸로 으레 일을 시켰어. 할아버지들이랑 있으면 할머니들한테 맨 일만 시키니까 순창읍사무소에 가서 말을 했제. 할머니경로당을 따로 해도라고(만들어달라고). 근데 안 줄라고 혀. 그때는 내가 젊었제. 쉰 일곱여덟 먹었을 땐 게 몇날 며칠이고 쫓아다니면서 내가 뺐었제(성사시켰지)."

전체 내용보기